부천 미래신문

국민기초생활보장 1인가구 안(전) 부(천) 확인 추진

생계·의료급여 수급자 13,116가구 실태조사 추진

윤재현 기자 | 기사입력 2024/05/03 [10:54]

국민기초생활보장 1인가구 안(전) 부(천) 확인 추진

생계·의료급여 수급자 13,116가구 실태조사 추진

윤재현 기자 | 입력 : 2024/05/03 [10:54]

 

부천시는 생활이 어렵고 사회관계망 형성이 미흡한 1인가구 국민기초생활보장수급자의 안전 및 안부 확인을 위해 5월 3일부터 6월 28일까지 2달간 실태조사를 실시한다.

 

부천시 기초생활보장수급자는 총 21,778가구이며, 1인가구는 77%(16,867가구)에 달한다.

 

시는 1인 가구 중 노인뿐 아니라 장애, 질병 등으로 취약계층이 대다수인 생계·의료급여 수급자 1만 3,116가구의 안전 및 안부를 확인하고, 거주실태와 사회관계망 현황을 조사할 예정이다.

 

특히, 노인과 50세이상 근로무능력 1인 가구를 우선조사 대상자로 선정하고, 저소득 종량제 봉투를 미수령했거나 문화누리카드를 발급받지 않은 가구 등은 중점적으로 생활실태를 점검한다.

 

안전취약 가구로 확인되는 경우 노인생활지도사 등의 사회관계망 연계뿐 아니라, 명예사회복지공무원 등 지역 내 인적안전망을 통해 정기적으로 안부를 확인할 예정이다. 지속 모니터링 대상은 인공지능(AI) 안부확인 서비스를 연계할 계획이다.

 

유성준 복지위생국장은 “기초생활보장 급여의 적정성 파악을 위해 확인조사를 추진 중이나, 소득·재산 등 미변동자의 경우 생활실태 파악의 어려움이 있다” 며 “현장 중심의 실태조사를 통해 근로능력이 없고 사회관계망 형성이 미흡한 저소득층의 사후관리를 강화하고, 촘촘한 복지 안전망 구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