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미래신문

보호자와 함께하는 ‘반려견 문제행동교정 문화교실’ 운영

윤재현 기자 | 기사입력 2024/04/19 [11:22]

보호자와 함께하는 ‘반려견 문제행동교정 문화교실’ 운영

윤재현 기자 | 입력 : 2024/04/19 [11:22]

 

 

부천시는 오는 5월 13일부터 11월 25일까지 부천대학교 소사캠퍼스에서 ‘반려견 문제행동교정 문화교실’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교육은 상·하반기로 나누어 매주 월요일, 2개 반 총 8회차로 운영되며, 참여 신청은 오는 4월 22일부터 5월 2일까지 부천대학교 평생교육원을 통해 접수한다.

 

최근 반려동물 양육 가정이 급격히 증가함에 따라, 반려견에게 흔히 나타나는 분리불안, 짖기, 배변 등의 문제행동으로 인한 반려인과 비반려인의 갈등 또한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부천시는 이에 대한 근본적인 개선책의 일환으로 반려동물에 대한 전반적인 이해도를 높이고 문제행동을 개선할 수 있는 참여형 교육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반려견 문제행동교정교실은 반려동물 관련 법, 반려견 기본행동 습성 등 반려인이 가져야 할 기초 소양·이론 교육을 비롯해 반려견들의 주요 문제행동에 대한 실습 교육으로 이뤄진다.

 

특히, 보호자와 반려견이 함께 실습할 수 있는 전용 공간에서 훈련하고, 공신력 있는 전문가와 1:1 상담을 통해 문제행동 해결을 위한 맞춤형 상담을 제공함으로써 교육 효과를 극대화할 예정이다.

 

교육 대상자는 유기견 입양 가구, 다견 양육 가구 등 우선순위에 따라 선착순 40팀이 선발되며, 그 외 교육시간, 접수방법 등 자세한 사항은 부천대학교 평생교육원(☏032-610-0156)으로 문의하면 된다.

 

조용익 부천시장은 “이번 교육 프로그램이 올바른 반려동물 문화를 정착하는 데 이바지하길 기대한다. 앞으로도 ‘사람과 동물이 더불어 행복한 동물복지 1번지 부천시’를 만들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