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금하면 ‘함께학교’에 물어보세요…1만 선생님 대기 중

교육부, 학생·학부모 상담기능 탑재한 소통플랫폼 ‘함께학교’ 11일 개통

장경진 기자 | 기사입력 2024/03/11 [19:36]

궁금하면 ‘함께학교’에 물어보세요…1만 선생님 대기 중

교육부, 학생·학부모 상담기능 탑재한 소통플랫폼 ‘함께학교’ 11일 개통

장경진 기자 | 입력 : 2024/03/11 [19:36]

학생과 교원, 학부모가 상시적으로 소통하며 교육정책을 논의하는 디지털 소통 플랫폼 ‘함께학교’의 상담·소통 기능이 확대된다.

 

교육부는 디지털 소통 플랫폼인 ‘함께학교’의 상담·소통 기능을 확대해 개통한다고 11일 밝혔다.

 

‘함께학교’는 지난해 11월 말 처음 개통된 이래로 약 50만 명이 방문, 500여 건의 다양한 교육정책이 제안된 것으로 집계됐다.

 

교육부는 그간 104건의 정책 제안에 답변을 완료했으며 부총리 및 교육부 관계자가 정책 제안자인 교원, 학부모 등과 20차례 직접 만나 정책을 논의한 바 있다.

 

▲ ‘함께학교’ 확대 개통 안내. (인포그래픽=교육부)  ©



‘함께학교’는 이번에 교원뿐만 아니라 학부모, 학생에게 도움이 되는 상담, 소통 기능을 신설하고 접근 편의성을 개선해 학생-교원-학부모의 소통을 더욱 활성화하는 데 초점을 뒀다고 교육부는 설명했다.

 

학생·학부모 등은 담임선생님에게 쉽게 물어보지 못했던 것을 ‘답·답해·요’에 질문하면 함께학교에 가입한 1만 명의 선생님 등을 통해 답을 구할 수 있다.

 

특히 전문가 상담에서는 법률, 마음 건강 등 분야별 전문가에게 무료로 비공개 1대1 상담을 받을 수 있다.

 

또 학교에서의 소중한 순간을 공유하는 우리학교 자랑 공간인 ‘행복한 함께학교’도 마련됐으며 온라인 커뮤니티를 직접 개설하는 기능도 추가돼 참여자 간 상시적인 소통을 지원한다.

 

교육부 누리집 늘봄학교 메뉴와 ‘함께학교’ 정책 토론, 정책 알림 등을 연결하는 한편, ‘함께학교’ 메인 화면 배너 안내를 통해 최근 학부모의 큰 관심사인 늘봄학교에 대한 소통도 지원하기로 했다.

 

아울러 사용자 인터페이스(UI) 개편을 통해 정책 제안 및 답변 현황 등 플랫폼 내 주요 이슈를 한눈에 살필 수 있도록 했다.

 

교육부는 앞으로도 개인화 서비스, 교원 대상 수업나눔광장 및 에듀테크 포털 구축, 학생 대상 1대1 멘토링 및 맞춤학습 기능을 제공하는 스터디 카페를 개통할 계획이다.

 

한편 ‘함께학교’는 온라인 누리집(https://www.togetherschool.go.kr)을 비롯해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다운받아 누구나 접속할 수 있다.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현장 요구를 정책에 반영할 수 있도록 그동안의 소통 방식을 바꿔 설계한 함께학교는 모두의 관점을 새롭게 연결하는 공간이 될 것”이라며 “학생-교원-학부모 모두가 행복한 학교를 만들어 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