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각별한 경각심 갖고 물가 안정 노력 강화”

2월 물가상승률 3% 웃돌 가능성…사과·배 가격 강세 지속
마트 과일 직수입·3월 한달간 범부처 석유시장 점검단 가동

장경진 기자 | 기사입력 2024/02/29 [21:52]

정부 “각별한 경각심 갖고 물가 안정 노력 강화”

2월 물가상승률 3% 웃돌 가능성…사과·배 가격 강세 지속
마트 과일 직수입·3월 한달간 범부처 석유시장 점검단 가동

장경진 기자 | 입력 : 2024/02/29 [21:52]

농산물과 석유류 등 변동성이 큰 품목들의 영향으로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3%를 웃돌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김병환 기획재정부 1차관은 2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물가관계차관회의를 열고 “2월 물가는 1월보다 상승폭이 확대돼 3%를 상회할 가능성도 있다”며 “각별한 경각심을 가지고 물가 안정 노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 기획재정부 누리집 사진뉴스 화면 갈무리  ©



기재부에 따르면 최근 물가 여건은 추세적인 물가 흐름을 보여주는 근원물가가 2% 중반까지 하락하면서 전반적인 둔화 흐름이 이어지고 있지만 농산물·석유류 등 변동성이 큰 품목들의 영향으로 불확실성이 확대되는 모습이다.

 

특히 작황 부진 등에 따른 사과·배 가격 강세가 계속되고 있고, 중동정세 불안으로 국제유가도 배럴당 80달러대를 유지하고 있다.

 

이에따라 정부는 대형 유통업체의 ‘과일 직수입’을 통해 상반기 관세인하 물량 30만톤이 신속히 공급되도록 하는 동시에 3월 한 달간 ‘범부처 석유시장 점검단’을 가동해 전국 주유소의 ‘가격인상’을 점검한다는 방침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