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인문사회·이공분야 학술연구지원에 9367억 원 투입

교육부, 2024년 인문사회·이공분야 학술연구지원사업 종합계획 수립
석·박사과정생 연구지원 강화…첨단 연구개발 장비 도입 등 추진

장경진 기자 | 기사입력 2024/01/03 [08:58]

올해 인문사회·이공분야 학술연구지원에 9367억 원 투입

교육부, 2024년 인문사회·이공분야 학술연구지원사업 종합계획 수립
석·박사과정생 연구지원 강화…첨단 연구개발 장비 도입 등 추진

장경진 기자 | 입력 : 2024/01/03 [08:58]

교육부는 인문사회와 이공분야의 혁신적인 연구를 선도할 미래 핵심연구자 양성을 위해 올해 총 9367억 원을 투입한다. 인문사회분야 4220억 원, 이공분야 5147억 원 규모다.

 

교육부는 ‘2024년 인문사회·이공분야 학술연구지원사업 종합계획’을 이와 같이 수립해 2일 발표했다.

 

먼저, 올해 인문사회분야 학술연구지원사업의 예산은 지난해보다 48억 원 늘어난 4220억 원으로 책정됐다.

 

인문사회분야 학문후속세대의 안정적 연구를 지원하기 위해 올해 박사과정생 300명을 새로 선정해 2년 동안 연 2000만 원을 지원한다.

 

학술연구교수(장기유형) 지원 예산을 확대해 학술연구교수 300명을 새롭게 선정하고 5년 동안 연 4000만 원을 지원하는 한편, 2~3명 이상의 연구자가 함께하는 글로벌 공동연구 지원도 확대한다.

 

국제적 연구 역량을 강화하고 선도적 연구성과를 창출하기 위해서는 국내 연구자와 해외 연구기관(연구원) 간 공동 융합 연구 지원 사업을 신설함에 따라 10개 내외의 연구그룹과 2개 내외의 연구소를 선정해 지원한다.

 

  ©



대학 내 인문학 연구 기반의 구축을 지원하던 인문한국플러스(HK+)사업을 통해 기존의 인문학연구소에는 올해 336억 원을 지원하고 현장 소통 및 성과분석 등을 토대로 후속사업 발전 방안을 모색한다.

 

대학 안팎의 경계를 허물고 융합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지난해 새롭게 시작한 인문사회융합인재양성사업(HUSS)은 기존의 5개 연합체에 더해 3개 내외의 연합체를 신규로 선정한다.

 

이와 함께 올해 이공분야 학술연구지원사업 예산은 5147억 원으로 책정됐다.

 

우선, 석사과정생부터 박사후연구원에 이르기까지 학문후속세대의 성장 단계에 적합한 연구기회를 촘촘히 제공해 학문후속세대가 미래 핵심 연구 인력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대학원생이 학업과 연구에 전념할 수 있도록 박사과정생 연구장려금 신규 지원 과제 수를 전년 대비 500개 이상으로 크게 확대함은 물론, 석사과정생 연구장려금 사업을 신설해 연구자 성장단계별로 지원한다.

 

박사후연구원이 우수전임교원과 멘토-멘티 관계를 형성해 지도·지원을 받으며 혁신적·도전적인 집단연구를 수행하는 박사후연구원(Post-Doc) 성장형 공동연구 사업도 신설해 박사후연구원이 독립적인 연구자로 성장할 수 있도록 연구참여 기회를 한층 두텁게 보장한다.

 

아울러 석·박사연구장려금 및 박사후연구원(Post-Doc.) 성장형 공동연구를 통해 대학원생 1400명, 박사후연구원 450명 등이 인건비 및 연구 수행에 필요한 경비를 받게 될 예정이다.

 

교육부는 지난해부터 기존 과제 중심의 연구 지원에서 벗어나 대학이 연구소를 관리·지원하는 체계를 갖추고, 다양한 학과·전공의 신진 연구인력이 공동연구를 수행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램프(LAMP)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올해는 기존의 램프(LAMP) 사업 참여대학이 국내외 우수연구기관과 공동 연구 및 인력 교류를 활성화할 수 있도록 지원 단가를 40억 원에서 50억 원으로 확대한다.

 

현장의 높은 수요를 고려해 지원대학도 8개교에서 14개교로 확대해 학과 간 칸막이를 없애고 기초과학 분야에서 주제 중심의 거대융합연구를 안정적으로 수행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대학이 세계적 수준의 혁신적 연구를 수행하면서 공동연구의 중심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고가의 첨단연구개발(R&D)장비의 구축·운영을 지원하는 사업 또한 새롭게 추진한다.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인문사회 및 이공분야의 기초학문이 우리나라 학문 발전의 토대가 되는 만큼 기초학문 분야의 학문후속세대와 연구자들이 안정적으로 연구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