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동 특고압 매설 합의 금시초문”… 학부모들 반발

상인초 학부모연합회 “아이들 건강 위해 끝까지 반대 할 것”

윤재현 기자 | 입력 : 2021/04/21 [16:30]



학교 근처를 지나는 특고압선 문제로 마찰을 빚던 부천시와 한국전력이 전격적으로 합의한 가운데 일부 학부모들은 금시초문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부천 초등학교 학부모연합회 등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오전 11시 부천시청 창의실에서 '한전 전력구 상생 협력 협약식'을 한 사실을 전혀 몰랐다지금도 아이를 둔 지인들은 결사반대하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특히 특고압 매설 공사를 합의했다는 이야기는 처음 듣는다면서 우리 아이들의 건강을 위해서라도 끝까지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국전력공사는 지난달 31일 부천시에서 특고압 전력구 매설공사의 조속한 추진을 위해 한전 전력구 상생 협력 협약식을 열었다. 협약식에는 장덕천 부천시장과 김종갑 한전 사장, 설훈 국회의원, 윤용호 부천 특고압 주민대책위원회 공동대표 등이 참석했다.

 

이날 협약을 통해 한전은 신규 설치하는 345V용 송전선 신규 터널을 지하 30m 이하로 설치하고, 기존 설치한 154V용 터널의 전자파 조사와 저감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이는 해당 공사를 반대하던 이들의 요구사항 중 하나였다.

 

이번 협약으로 부천 상동 일대 주민들과 3년 가까이 이어져 온 특고압 매설 공사와 관련한 갈등이 일단락된 듯 보였다.

 

하지만 정작 주민 상당수는 여전히 이를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나 구색 맞추기 협약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실제 지난 20186월 특고압 매설을 반대하는 촛불시위까지 진행됐던 상인초등학교 앞에서 이날 만난 학부모 10명 중 절반 이상이 협약식 진행 여부는 물론 사업 추진 합의 부분에 대해서도 모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3년 전 이사 왔다는 학부모는 주민 대표로 나선 분들이 동의했다고 상동 주민 86천명이 모두 특고압 매설을 찬성한다고 생각하면 오산이라며 협약식에서 구체적인 내용이 담긴 것도 아니어서 실제 지하 30m 이하로 매설할지 저감 대책은 마련할지 의구심이 든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한전 측은 전혀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한전 관계자는 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별도로 주민 동의를 받아야 한다는 내용은 없다협약식에 단지별 동대표 등 주민 대표들이 참석해 대의적인 성격에서 주민 동의 여부를 판단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다른 학부모(45) “한전이 특고압 매설 공사와 관련 지역 주민들과 갈등이 일단락된 것처럼 일부 지역 언론에 '부천시민 여러분께 깊이 감사를 드린다'는 광고를 게재해  마치 특고압선 매설에 지역주민들이 모두 찬성해 잘 마무리 된 것처럼 하는 한전의 행동은 부천시민들을 무시하는 처사이고, 이는 보여주기식 정치 퍼포먼스를 단행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한전은 지난 2018년부터 광명시 영서변전소에서 인천 부평구 신부평 변전소까지 17.4구간에 345V의 초고압 송전선로를 매설하는 공사를 추진 중이다. 이 가운데 부천 상동부터 인천 부평구 삼산동까지 구간은 총 2.5.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