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 건축사 업무대행 건축물 점검

현장 점검을 통한 건축물 정비 및 건축행정 건실화 기틀 마련

윤재현 기자 | 입력 : 2021/04/21 [16:03]

 

▲ 건축사 업무대행 건축물점검현장 전경     ©부천시

 

부천시는 2020년 사용승인 신축 건축물 중 업무대행 건축물을 4월 30일까지 점검한다고 21일 밝혔다.

 

시는「건축법」제27조 규정에 의거 건축 행정의 건실한 운영을 위하여 건축사의 현장조사 및 검사에 따라 2020년 사용승인된 건축물에 대하여 현장조사 ‧ 검사 등 적법 여부를 점검한다.

 

2020년 사용승인된 건축물 용도별로 공동주택 146개소, 단독주택 21개소, 근린생활시설 26개소, 업무시설 21개소, 기타 8개소로 총 222개소가 해당된다.

 

시는 한 반에 4명씩 배치, 총 4개 점검반을 구성해 직접 현장을 점검한다.

 

점검 내용은 △대지안 조경 및 주차장법 위반 여부 △대지안 공지 및 일조 등의 확보를 위한 높이 제한 저촉 여부 △건축선 및 인접대지 경계선 침범 여부 △무단용도 변경, 무단증축 및 대수선위반(가구 분할) 등으로 건축물대장과 도면을 토대로 진행한다.

 

점검 후 경미한 위반 사항은 현지 시정 조치와 필요에 따라 업무대행 건축사 의견 청취 후 행정 처분 등의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이종우 건축허가과장은“건축사 업무대행 건축물을 현장 점검해 공부(건축물대장, 도면) 일치 여부를 중점 점검할 계획”이라며 “부천시 건축행정 건실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