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성모, 코로나19 ‘국민안심병원’ 지정

호흡기 전용 외래 진료소 분리 및 선별진료소, 호흡기병동 등 입원실까지 운영

윤재현 기자 | 입력 : 2020/02/27 [15:19]

 

가톨릭대학교 부천성모병원(병원장 권순석)이 2월 26일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본부장 정세균 국무총리, 이하 중대본)로부터 ‘국민안심병원’으로 지정됐다. 

‘국민안심병원’은 코로나19 감염을 걱정하는 일반 국민을 위한 병원으로, 비호흡기질환과 분리된 호흡기질환 전용 진료구역(외래·입원)을 운영하여 병원 내 감염 가능성을 차단한다.

즉 일반 국민과 호흡기환자들이 코로나19 감염으로부터 안전하게 진료 받는 병원을 지칭하는 것으로, 코로나19 의심환자를 조기에 발굴하고, 폐렴 등 중증호흡기환자가 코로나19에 감염되어 추가적인 감염 확산을 일으키지 않도록 격리 진료와 감염관리가 철저히 이뤄지는 병원이 지정됐다.

이번에 지정된 ‘국민안심병원’은 모든 내원 환자에 대해 병원 진입전 호흡기 증상, 발열 여부를 확인하며, 호흡기 외래 진료실을 비호흡기환자와 혼재되지 않도록 유동인구가 드문 공간에 별도 설치하여 폐렴 등 중증호흡기환자를 격리 진료한다.

또한 환자진료시 ITS(해외여행력 정보제공 프로그램), DUR(의약품안전사용서비스)를 통해 해외 여행력을 확인하고, 병문안 등 방문객 전면 통제, 감염관리강화, 의료진 방호, 선별진료실 운영, 원인 미상의 폐렴 환자에 대한 입원실과 중환자실을 운영하여 폐렴의심환자로 인한 전염 가능성을 최소화함으로써 감염에 안전한 병원으로 운영된다. 

중대본은 전국에서 ‘국민안심병원’을 신청받아 요건을 충족한 의료기관에 대해 24일 46개소, 25일 45개소 등 총 91개의 ‘국민안심병원’을 지정했다. 이중 호흡기 전용 외래구역만 운영하는 기관은 55개(A유형 60.4%), 호흡기 전용 외래 및 입원, 선별진료소까지 운영하는 기관은 36개소(B유형 39.6%)로 부천성모병원은 호흡기 전용 입원병동까지 운영하는 B유형으로 지정됐다.

한편 부천성모병원은 사스, 신종 인플루엔자, 메르스 등 감염병 발병 시마다 외부 진료소를 설치하여 감염확산을 최전방에서 막고, 부천시 최초로 폐암전문센터를 운영하는 등 감염질환 및 호흡기질환자에 대한 전문 진료가 특화되어 있다.


사진설명 : 가톨릭대학교 부천성모병원 감염내과 최재기 교수가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감염여부를 걱정하고 내원한 호흡기환자를 진료하고 있다. 가톨릭대학교 부천성모병원은 2월 26일 코로나19 국민안심병원으로 지정됐으며, 비호흡기환자와 호흡기환자를 분리하여 환자를 진료할 수 있는 호흡기 안심외래와 선별진료소, 호흡기 전용 병동을 운영하고 있다. 한편 선별진료실에는 감염위험을 낮추고 환자에게 편의성을 제공하고자 원무수납까지 바로 진행할 수 있도록 원무팀이 상주하여 환자의 동선을 최소화하고 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