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 부천시의원 광역동 폐지 촉구

“사전투표소 축소는 광역동 행정 개편이 원인”
“부천시와 민주당은 책임행정ㆍ책임정치해야”

윤재현 기자 | 입력 : 2020/02/20 [15:05]

 

미래통합당 소속 윤병권 이상열 구점자 김환석 이학환 남미경 이상윤 곽내경 시의원은 20사전투표소가 기존 36개소에서 10개소로 감소된 것은 부천시 광역동 행정체제 개편이 원인이다. 이제 와서 사전투표소 감소가 미래통합당이라고 공격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주장하며 광역동 폐지를 촉구했다.

 

이들 부천시의원들은 부천시청 3층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천시와 민주당은 부천시민 앞에서 적반하장이 아닌 책임행정, 책임정치를 해야 한다며 이 같이 비판했다.

 

특히 광역동 행정개편은 민주당 김만수 전 시장과 현 민주당 장덕천 시장, 민주당 4명 국회의원, 민주당 8명 도의원, 민주당 20명 시의원들이 주도해 민주당 문재인 정부인 201971일 완성됐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제 와서 광역동 때문에 발목 잡힌 사전투표소 감소가 미래통합당이 사전투표소를 많이 설치하면 선거에서 불리하니 반대했다고 하는데, 사전 투표는 특정정당에게 유, 불리한 선거 방식이 아니다. 자승자박을 인정하지 않고 남 탓으로 돌리는 게 과연 여당의 책임정치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반문했다.

 

이와함께 부천선관위에 사전투표소 설치를 포함한 선거운동에 관한 모든 사항에 대해 '광역동 체제 이전과 동일하게 원상복귀를 요구했다분명한 사실은 사전투표소 감소와 선거운동 축소는 광역동 개편과 함께 뒤따르는 문제점이나 불편사항에 대해 치밀하게 검토하지 않고, 철저하게 준비하지 않고, 끝까지 확인하지 않은 부천시 책임이라고 지적했다.

 

더불어 이제는 남의 탓으로 돌리고 책임을 회피하기 보다는 잘못을 인정하고 문제를 해결해야 할 때다해결책은 광역동 폐지뿐이라고 강조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