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 찾아가는 ‘공동주택 거주 위기가구 일제조사’ 실시

장경진 기자 | 입력 : 2020/01/16 [11:15]

 

부천시가 겨울철 복지사각지대를 발굴하고 지원하기 위해 1월 중순부터 2월 말까지 관내 512개 단지 공동주택(아파트)를 대상으로 위기가구 일제조사를 실시한다.

 

시는 최근 도내에서 발생한 생활고로 인한 비극이 더는 되풀이되지 않도록 위기가구를 집중 발굴해 사각지대를 관리·지원할 계획이다.

 

아파트는 일반주택과 달리 각종 요금이 아파트 관리비에 포함돼 시에서 개별 가구의 연체 정보를 파악하기 어려워 사각지대가 존재한다. 이에 시는 관내 아파트 관리사무소의 정보 제공 협조를 얻어 관리비와 각종 공과금 체납자 등을 파악하고 동복지협의체, 명예사회복지공무원, 통장 등 기존의 인적안전망을 적극 활용하여 신속한 방문상담을 진행할 예정이다.

 

시는 위기가구로 판단된 대상자에게 맞춤형 급여와 긴급복지 및 무한돌봄서비스를 지원하고, 공적 복지 지원이 어려운 경우 민간 복지 자원을 연계한 서비스를 제공해 위기가구의 위기상황을 해소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본인이나 주변인이 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경우 주저하지 말고 도움을 요청해달라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