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원 도의원, 제2경인선 예비타당성조사ㆍ구로차량기지 이전 상황 점검

윤재현 기자 | 입력 : 2019/11/12 [11:56]

▲ 김명원 경기도의원.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김명원 의원(더불어민주당, 부천6)11일 경기도 철도항만물류국에 대한 2019년 행정사무감사에서 제2경인선에 대한 예비타당성조사와 구로차량기지 이전에 대한 진행상황을 점검했다.

 

이날 김명원 도의원은 “108일 국토부에서 기재부에 요청한 제2경인선의 예비타당성조사가 당초 계획노선에서 은계·옥길지구로 경유하는 하는 노선으로 사업계획을 변경하여 요청했는지를 확인했다.

 

이에 홍지선 철도항만물류국장은 지차체 자체 조사에서 사업성이 검증되었고 대량의 주택 입주가 이루어지는 점을 감안하여, 당초 노선에서 은계·옥길지구를 경유하는 대안노선으로 검토가 요청된 것이 맞다고 답변했다.

 

또한, 김의원은 “9월 현재 구로차량 기지 이전과 관련하여 자치단체간 의견이 서로 입장이 다른 것으로 알고 있는데, 도의 입장과 자치단체의 이견을 줄이기 위한 향후 계획이 무엇인지를 물었다.

 

이에 홍 국장은 현재 광명시에서 시흥 부천과 상충된 의견을 보이는 상황에서, 구로차량기지를 이전하지 않으면, 자칫 제2경인선 사업자체가 무산될 수 있으므로 국토부와 인천시와 협의하여 최적의 안을 도출하겠다고 답했다.

 

김 의원은 각자 지역구에 따라 도의원의 입장이 서로 다르겠지만, 의원의 한사람으로 경기도에 필요한 최적의 방안이 무엇인지를 고민하여 적극적인 가교역할을 담당하겠다경기도도 제2경인선사업이 잘 매듭지어질 수 있도록 적극적인 중재에 나서 줄 것을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