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6회 부천노동영화제 내달 11일부터 7일간 개최

‘노동+ ; 곁에 있지만 우리가 모르는 노동이야기’ 주제

윤재현 기자 | 입력 : 2019/10/28 [14:57]


 

6회 부천노동영화제가 1111()부터 1117일까지 노동+ ; 곁에 있지만 우리가 모르는 노동이야기주제로 지역 곳곳에서 열린다.

 

부천노동영화제는 조금은 생소한 노동에 관한 영화제로서 노동에 대한 편협한 이미지에서 벗어나 다양한 이야기가 만들어지길 바라는 지역의 단체들이 모여 2014년부터 기획, 운영하고 있다.

 

올해 상영작은 젊은 시절 마크르스의 이야기를 다룬 청년 마르크스를 시작으로 워킹홀리데이에 간 대학생들의 생생한 이야기를 담은 홀리워킹데이’, 성수동 수제화 장인들의 이면을 담은 족쟁이들’, 청년의 눈으로 세상을 보는 내가 사는 세상등 총 7편의 영화를 상영한다. 영화 상영과 함께 감독과의 대화, 캘리그라피 열쇠고리 만들기, 스탑그랙다운 밴드 공연 등 다채로운 행사도 준비되어 있다. 노동과 인권을 생각하고 나누는 좋은 시간이 될 것이다.

 

영화 관람과 강연, 공연에 대한 참가는 모두 무료이며, 사전 참가신청을 받고 있다. 사전 참가신청은 온라인(www.bclabor.org센터활동)과 전화(070-4282-4850)로 하면 된다.

 

6회 부천노동영화제는 경기콘텐츠진흥원, 경기영상위원회외 부천문화재단의 지원과 부천시가 후원한다. 부천시비정규직근로자지원센터, 평화와 가치를 열어가는 부천연대, 민주노총 부천시흥김포지부, 가톨릭대학교 성심교정 총학생회, 마을협동조합 소란, 천주교인천교구노동사목 부천시흥김포파견소, 부천시노동복지회관, 평화와미래플랫폼 파란, 뜰안에작은남누도서관, 아시아인권문화연대 총 10개 부천 지역 단체가 공동주최로 개최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