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25개 산하 공공기관 면접비 현금 지급방안 추진

박현태 기자 | 입력 : 2019/09/25 [12:15]

 

경기도가 도 산하 25개 공공기관에 채용면접을 보는 응시자 전원에게 면접비를 현금으로 지급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이와 함께 도는 도 공무원 응시자들에게도 면접비가 지급될 수 있도록 관련 조례 개정도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이는 공공이 먼저 면접비 지급에 모범을 보여야 한다는 민선 7기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정책 의지가 반영된 조치로, 도의 계획이 실현될 경우 연간 3,500여명에 달하는 공공기관 면접 응시자들이 3~5만원 가량의 면접비를 현금으로 지급받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도는 취업난에 시달리고 있는 구직자들의 면접 부담을 줄이고, 면접 준비에 쏟은 시간과 노력을 보상하고자 도 산하 25개 공공기관 최종면접 응시자들에게 면접비를 현금으로 지급할 것을 권고했다고 25일 밝혔다.

 

현재 도 산하 25개 공공기관 가운데 면접비를 지급하고 있는 곳은 경기도시공사 경기관광공사 경기연구원 경기신용보증재단 경기문화재단 경기테크노파크 경기콘텐츠진흥원 경기대진테크노파크 경기도일자리재단 킨텍스 경기도주식회사 경기도장애인체육회 등 12곳으로, 나머지 공공기관 13곳에서는 면접비가 지급되지 않고 있다.

 

더욱이 공공기관 12곳조차도 일반정규직면접자에 한해서만 면접비를 지급하고 있는데다 기관들마다 지급금액 및 방식이 다르게 운영되고 있다.

 

이에 도는 모든 산하기관에 직종, 직렬 등에 구분 없이 1인당 3만원 가량의 면접비를 현금으로 지급하도록 권고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도 공무원 면접응시자에게 면접비를 지급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이를 위해 도는 면접비 지원의 법적근거 마련을 위한 조례 제정에 착수하는 한편 중앙부처와 사전 협의를 진행해 나갈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경기도의 경우 면적이 넓어 교통비 등 구직자들의 비용 부담이 큰 것이 사실이라며 경기도의 면접비 지원을 계기로 구직자들의 노력을 보상하는 문화가 정착되고, 나아가 기업 등 사회전반으로 확산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