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 위기청소년 문신제거 지원한다…8월 29일~9월 6일 대상자 모집

박현태 기자 | 입력 : 2019/08/29 [15:01]

 

부천시는 청소년의 사회생활 장애요인인 문신을 제거하여 건강한 사회구성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돕는 <위기청소년 문신제거 지원 사업>에 참여할 청소년을 모집한다고 29일 밝혔다.

 

부천시에 주소를 둔 만 9세 이상~18세 이하 청소년(·중등교육법 제2조에 따른 학교에 재학 중인 만 18세 초과~24세 이하 청소년 포함) 중 비행·일탈 예방을 위하여 지원이 필요한 청소년, 학교 밖 청소년, 보호자가 없거나 실질적으로 보호자의 보호를 받지 못하는 청소년이 대상이다. 소득기준은 중위소득 72%이하 가구이다.

 

부천시일시청소년쉼터(별사탕)에 지원 대상 청소년을 추천하면 부천시청소년통합지원체계운영위원회에서 대상자를 선정한다. 지원이 결정된 대상자는 협약 병원(백피부과, 오라클피부과, 유앤이피부과 중 1)에서 문신 제거 치료를 받게 된다. 쉼터에서는 지속적인 사례관리를 통해 대상자가 치료를 중도에 포기하지 않도록 돕는다.

 

문신 제거 비용은 시에서 1인당 200만 원 한도 내에서 지원하고 200만 원을 초과하는 비용은 협약 병원에서 무상 제공한다. 829일부터 96일까지 모집하며 자세한 사항은 아동청소년과(032-625-39223923) 및 부천시일시청소년쉼터(032-654-1318)로 문의하면 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