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도지사 “주말도 대응. 매뉴얼대로 철저히 점검해 달라”

김희겸 행정1부지사 주재, 호우 대비 부단체장 영상회의 개최

박현태 기자 | 입력 : 2019/07/26 [12:35]

 

6일 오전 920분 기준 경기도 31개 시·군 전역에 호우경보가 내려진 가운데 경기도가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하는 등 대응에 나섰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이날 현재까지 별다른 피해소식이 없어 다행이지만 주말까지 비가 이어 진다는 예보가 있으므로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긴장을 놓지 말고 대응해야 한다면서 오랜 가뭄 끝에 온 이번 장맛비가 단비가 될 수 있도록 집중호우 발생 시 피해가 우려되는 지역을 중심으로 매뉴얼대로 철저하게 점검해 사고를 예방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따라 도는 이날 오전 10시 김희겸 행정1부지사 주재로 31개 시군 부단체장 긴급 영상회의를 열고 호우 피해와 시군 대응현황 등을 점검했다.

 

경기도는 지난 25일 저녁 7시부터 비상3단계를 가동하고 KT, 대한적십자사 등 민간요원과 지상작전사령부, 경기도공무원 등 민··군 요원 35명으로 구성된 경기도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 중이다. , 26일 오전부터 31개 시군에 현장상황지원관 2명씩을 파견해 시군 대응을 지원하고 있다.

 

수원시 등 31개 시군에서도 현재 5,295명이 비상근무에 돌입했으며 급경사지 322개소, 공사장 등 102개소, 저지대 배수펌프장 91개소, 참수 우려 취약도로 141개소, 비닐하우스 91개소 등 747개 임명피해우려지역에 대한 예찰활동을 하고 있다.

 

경기도에 따르면 26일 오전 10시 기준으로 경기도재난안전대책본부에 접수된 피해상황은 아직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기상청은 28일 오후까지 일부 지역의 경우 최대 300mm 정도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