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종현 대표의원, 일본 경제보복 철회 촉구 릴레이 1인 시위

윤재현 기자 | 입력 : 2019/07/26 [12:24]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의 일본 경제보복 철회 촉구 릴레이 1인 시위가 염종현 대표의원(부천1)이 첫 주자로 나선 가운데 26일 일본대사관 정문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시작됐다.

 

더불어민주당의 릴레이 1인 시위는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판결에 대한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 철회 및 한반도 강제병합과 전쟁범죄에 대한 진심어린 사과를 촉구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에 앞서 더불어민주당은 23일 일본 경제보복 철회를 촉구하는 논평을 발표하면서 국익을 위해서 보류했던 전범기업 표시 조례의 재검토를 비롯해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차원의 강경대응을 예고한 바 있다.

 

폭우가 쏟아지고 있는 와중에도 염종현 대표의원은 이날 일본대사관 정문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치졸하고 불법적인 일본정부 경제보복 즉각 철회하라!!”, “국민의 힘으로 일본 경제보복 막아내자!” 등의 구호가 적힌 피켓을 들고 일본의 경제보복 철회 및 국민들의 관심과 단결을 촉구했다.

 

염종현 대표의원은 우리 국민은 국가가 위기에 처했을 때 하나로 단결하여 죽창을 들고, 금을 모으고, 촛불을 들었던 위대한 국민이다.”일본 정부의 치졸하고 잘못된 경제보복을 국민의 힘으로 반드시 막아내는데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이 힘을 보태기 위해 1인 시위에 나서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의 일본 경제보복 철회 촉구 릴레이 1인 시위는 다음 달 23()까지 주말을 제외한 매일 계속될 예정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