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서영 원장, ‘사랑해 풀꽃 이불 덮을 때까지' 두 번째 시집 출간

부천미래신문 | 입력 : 2019/05/30 [09:39]


善行(선행)을 숨기고 이웃사랑을 몸으로 실천하는 우리동네 천사주치의김서영(원미동 내과 피부과) 원장이 두 번 째 시집 '사랑해 풀꽃 이불 덮을 때까지'를 출간했다.

 

지난 2017년 원미동 사람들과 함께 부르는 삶의 노래를 담은 원미동 연가출간 후 어머니에 대한 사모곡과 세상을 살아가면서 느낀 절절한 사랑을 노래한 '사랑해 풀꽃 이불 덮을 때까지' 두 번 째 시집은 김 원장이 틈틈이 써 논 시를 묶은 것이다.

 

김 원장은 "사랑이 아파서, 너무 아파서, 숨을 쉴 수 없는 시간들이 있어서 그 시간들을 살면서 가슴 속에 맺힌 감정들을 흰 종이에 꾹꾹 담아낸 것이 글이 되었고 시가 되었다"고 출판 소감을 밝혔다.

 

더 행복하게 해 드린다고 했잖아요

평생 쌓인 한 다 풀어드린다 했잖아요

당신 원하는 것 다 해드린다 했잖아요

왜 그리 욕심도 없으셨나요

겨우 몇 년의 행복에 만족하며 가셨나요

이 세상에 태어나 제일 잘한 것은

내 딸 낳은 거라시더니

어째서 그 딸 가슴에 이리 대못을 박으십니까

난 당신이 필요한데

난 당신의 환한 미소가 더 보고 싶은데

행복한 미소 뇌리 깊이 박아 놓지 못했는데

내 머릿속엔 아직 근심 어린 당신 얼굴이 더 강한데

은발의 머리 하얀 치아 드러내고

환희 웃으시던 시간 아직 짧은데

조금만 더 살아 주시지

조금만 더 조금만 더 버텨 주시지

  

 

특히 '사랑해 풀꽃 이불 덮을 때까지'는 의사로서 몸의 치료를 위해 마음을 보듬고, 함께 삶을 공유하고, 기쁨과 슬픔을 나눴고 그 시간 속 수많은 사연을 담아 책을 썼다. 삶과 죽음, 희망과 좌절, 환희와 고통 그리고 기쁨과 슬픔들이 묻어있는 시집으로 세 파트로 나뉘어 구성됐다.

 

1 파트 '하얀카네이션의 '가슴 응어리'라는 제목의 시 일부이다. 절절한 어머니에 대한 그리움과 사랑이 눈물겨울 정도다.

 

김 원장은 또 '천붕지함'이라는 제목의 시에서 /아버님 가심은 하늘이 갈라짐이요/어머니 가심은 땅이 꺼짐이라 하였건만/내 어머님 가심은 하늘이 갈라지고 땅이 꺼집니다/며 육신이 입었던 검정 상복은 벗어던졌지만 시꺼멓게 타들어 가는 가슴 상복은 도저히 벗을 수 없다는 애뜻한 사모곡이 시를 읽는 모든 이들이게 심금을 울리고 있다.

 

얼마나 그리우면, 얼마나 보고싶으면 뼈가 녹아내리고 심장이 타 들어간다고 후회했을까.

 

파트 2'사랑해 풀꽃 이불 덮을 때까지'에는 지인들과 만남과 생활 속에서 느낀 사랑의 마음을 담아 낸 시들이 읽는 이들의 사랑을 깨운다.

 

하늘 사랑은 아파서 어여쁘고 슬퍼서 고운거라했다. 내 사랑 아픔보다 네 사랑 아파함이 더 아프다 했다. 아파도 서러워도 사랑할 수 밖에 없는 너를 사랑해서 미안하고 아프게 해서 정말 정말 미안하다고 했다. 사랑 속에서는 너무나 사랑하기에 내 사랑 아파하는 걸 더 힘들기에 이해하는 척, 참을 수 있는 척, 아픔을 견딜 만한 척, 슬픔을 승하시킬 수 있는 척 했다고 했다.

 

사랑을 어떻게 이렇게 표현했을까 할 정도다. 김 원장의 사랑은 아름다움이었다. 아픔이었고 슬픔이었다.

 

'살아가는 동안'의 파트 3에는 고통과 원망도 모두 살아 갈 수 있는 힘으로 승화시키며 물 흐르면 물결 따라 바람 불면 바람 따라 사는 삶을 알게했다. 어제를 돌이길 수는 없지만 오늘은 만들어 갈 수 있기에 지난 날을 후회하며 애통해 하지 말고 오늘을 아름답게 가꾸며 살자고 했다. 시를 읽는 이들에게 삶의 방향을 제시해주고 있다.

 

김 원장 "길다면 길고 짧다면 짧은 삶을 살면서 숱한 만남과 이별, 사랑과 아픔을 겪었지만 그 중에서도 이름 석 자만 떠올려도 눈물이 나는 어머니의 따스한 온기로 남은 사람들을 그리고 그들과 함께 한 시간을 후회하고 그리워하다 위로했다"고 말했다.

 

지난 525일 일부 지인들을 초청해 작은 북콘서트를 열었다. 책의 판매는 복지사각지대에 전액 후원하기로 했다.

 

김 원장은 의사로서 자신이 의사로 활동하고 있는 원미동에서 동네 사람들고 아픔을 나눠왔다. 원미동 사람들이 함께 부르는 삶의 노래인 '원미동 연가'라는 시집을 낸 후 2년여만에 2집 시집을 발간하게 된 것이다.

 

김서영 원장은 200912, 부천시 원미동에서 개인 진료를 시작해 현재까지 원미동 사람들의 몸과 마음을 치료하고 있다.

  

 

원미동 굿닥터’, ‘천사 의사등의 애칭으로 더욱 잘 알려져 있는 시인 김서영 원장은 늘 환자들을 중심에 두고, 환자들과 아픔을 함께하면서 그 아픔의 근원을 보듬어 안는 것, 웃음과 미소로 환자들을 치유하고 있는 이런 정신은 어디서 온 것일까. 아님 40여년전 야학교사로서 동네 다리 밑 천막에 사는 청소년들을 가르치면서 몸에 밴 것일까. 그의 이런 올곧고 따뜻한 인간애에서 오늘도 환자들은 편안하고 유쾌한 기분으로 병원문을 나설 수 있는 것은 아닐까.

 

시인 김 원장은 평생을 아픈 사람들을 위해 헌신하겠다는 다짐 하에 결혼도 하지 않은 채 혼자 힘으로 일상생활을 영위하기 어려운 노인들에게 노인 상호간 안전 확인과 정서적 외로움을 해소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해 함께 공유하는 의료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가족처럼 더불어 사는 곳을 만드는 목표를 가지고 오늘도 원미동의 지고지순한 사랑의 인술을 펼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