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의료돌봄 통합지원 시스템 강화방안 모색

윤재현 기자 | 기사입력 2024/02/05 [11:46]

노인의료돌봄 통합지원 시스템 강화방안 모색

윤재현 기자 | 입력 : 2024/02/05 [11:46]

 

부천시는 노인 의료·돌봄 통합지원 시범사업에 대한 전문 컨설팅을 진행해 시민 중심 통합돌봄 시스템 강화방안을 모색했다고 5일 밝혔다.

 

컨설팅에는 시 통합돌봄과 및 보건소 건강증진과, 국민건강보험공단 부천북부지사(장기요양운영센터) 직원이 참여했다. 

 

자문은 보건복지부(통합돌봄추진단) 및 국민건강보험공단(통합돌봄연구센터 등) 등 정부 관계자와 전문가가 맡았다.

 

이날 컨설팅은 ‘2024년 부천형 지역사회 통합돌봄 계획’을 바탕으로 실행력 강화를 위한 보완 사항과 사업 내실화를 위한 전략에 대해 자문하고, 의견을 함께 나누는 대담 형식으로 진행됐다.

 

자문을 통해 체계별 역할 및 기능 강화, 대상자 발굴 및 의뢰구조, 장기요양보험 서비스 연계 등에 대한 개선 사항도 심도 있게 토론했다. 

 

컨설팅을 진행한 유애정 국민건강보험공단 통합돌봄연구센터장은 “부천시는 복지와 보건소와의 유기적인 협업으로 지속가능한 지역사회 의료·돌봄 통합지원 모형을 잘 구축해나가는 것 같다”며 “2019년부터 축적된 부천시만의 통합돌봄 경험과 노하우를 잘 정립해 정책의 전국적 확대에 이바지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유성준 부천시 복지위생국장은 “지역사회 통합돌봄 정책은 부천시 민선 8기 공약이자 미래 100년을 향한 핵심사업”이라며 “시민이 살던 곳에서 건강한 노후를 누릴 수 있도록 보건, 의료, 복지, 요양 등 다양한 부서 및 민간 기관과의 네트워크를 잘 유지해 지속가능한 지역사회 돌봄망을 완성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