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립노인전문병원, 경기도 최초 치매안심병원 지정

전국 17번째, 111병상 치매 전문 병동 구축

윤재현 기자 | 기사입력 2024/02/01 [11:21]

부천시립노인전문병원, 경기도 최초 치매안심병원 지정

전국 17번째, 111병상 치매 전문 병동 구축

윤재현 기자 | 입력 : 2024/02/01 [11:21]

 

부천시(시장 조용익)는 지난달 31일 보건복지부로부터 부천시립노인전문병원이 치매안심병원으로 지정됐다고 밝혔다.

 

이번 부천시립노인전문병원의 치매안심병원 지정은 경기도 최초이며, 전국에서는 17번째이다.

 

치매안심병원은 치매관리법에 따라 치매의 진단과 치료, 요양 등 치매 관련 의료서비스를 전문적이고 체계적으로 제공하기 위한 인력·시설·장비를 갖추었다고 보건복지부 장관이 인정하는 기관이다.

 

치매안심병원은 신경과 전문의, 치매 전문간호사, 작업치료사, 임상심리사, 사회복지사 등으로 구성된 치매전담팀을 운영하여 행동심리증상, 섬망 등의 증상이 있는 치매 환자에게 전문적인 의료서비스를 제공하여 지역사회로의 복귀를 지원한다.

 

부천시는 부천시립노인전문병원의 치매전문병동의 시설·장비 보강을 위해 총 13억 8,500만 원(국비, 시비)의 예산을 지원했다.

 

조용익 부천시장은 “경기도 최초 부천시립노인전문병원의 치매안심병원 지정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인구 고령화로 부천시의 치매 환자가 늘어남에 따라 치매 환자의 전문적인 치료와 관리가 필수적이다. 지역사회 취약계층에 공공의료서비스 제공을 위한 부천시립노인전문병원의 역할이 더욱 중요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