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올해 주차공간 3천240면 확보. 공영주차장에 태양광발전시설 설치도 지원

박현태 기자 | 기사입력 2024/01/25 [09:27]

[경기도] 올해 주차공간 3천240면 확보. 공영주차장에 태양광발전시설 설치도 지원

박현태 기자 | 입력 : 2024/01/25 [09:27]

 

경기도가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건축‧부지면적 2천500㎡ 이상의 공영주차장 조성 시 태양광 발전시설을 포함한 설치비를 지원한다. 도는 올해 주차환경 개선사업으로 주차 공간 총 3천240면을 확보할 계획이다.

 

경기도는 이러한 내용을 담은 ‘2024 주차환경 개선사업’을 추진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공영주차장 조성 2천494면(283억 원) ▲자투리주차장 조성 260면(11억 원) ▲주차장 무료개방 지원 486면(3억 원) ▲주차정보시스템 구축(2억 원) 등 총 3천240면(도비 299억 원)으로 구성됐다.

 

이 사업들은 주거 밀집지 등 주차난이 심각한 지역을 대상으로 대규모 공영주차장을 조성하거나 부설주차장을 무료개방하면 시설비를 도비로 지원하는 내용으로, 2018년부터 시행 중이다.

 

이 중 상가‧주거 밀집 지역을 대상으로 2천500㎡ 이상의 공영주차장 조성을 지원할 때 올해부터 태양광 발전시설 설치를 의무화하고 설치비를 지원한다.

 

‘자투리주차장 조성’은 오래된 주택을 구입하거나 자투리땅, 시군유지 등으로 부지를 확보하면 이를 주차공간으로 조성하도록 조성 비용 전액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주차장 무료개방 지원’은 학교, 종교시설의 부설주차장(20면 이상)을 지역주민에게 일 7시간, 주 35시간 이상 무료로 개방할 경우 주차장 시설개선에 필요한 비용을 최대 1억 원(도비 5천만 원, 시군비 5천만 원) 지원하는 사업이다.

 

‘주차정보시스템 구축’은 주차공간 빈자리 정보를 경기도교통정보센터를 통해 민간 앱 등에 실시간 제공 시 시스템 구축에 필요한 비용을 지원하는 내용이다.

 

앞서 도는 지난 1월 23일과 24일 시군 공무원을 대상으로 주차환경 개선사업 설명회를 개최, 주차장을 활용한 기후변화 대응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사업 대상지는 사업연도별로 시군으로부터 수요 신청을 받아 도에서 최종 선정하고 있으며, 올해 사업은 2월 16일까지 신청을 받아 2월 중 선정을 완료할 예정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주차난 해소와 함께 새로운 무역장벽이 발생되고 있는 기후에너지 분야에서 경기도 RE100 실현을 선도적으로 추진할 수 있도록 경기도 주차환경 개선사업을 내실 있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