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해외진출 중소기업을 위한 지식재산(IP) 종합 지원. 참여 기업 모집

박현태 기자 | 기사입력 2024/01/25 [09:30]

[경기도] 해외진출 중소기업을 위한 지식재산(IP) 종합 지원. 참여 기업 모집

박현태 기자 | 입력 : 2024/01/25 [09:30]

 

경기도가 특허청과 공동으로 ‘2024년도 IP(지식재산)기반 해외진출지원(글로벌IP스타기업) 참여기업’을 다음 달 15일까지 모집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수출실적이 있거나 수출 예정인 도내 유망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특허+브랜드+디자인 융합지원을 통해 신규 지식재산권을 창출하고 해외에서 권리를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다.

 

경기도는 올해 국·도비 36억 원을 투입해, 117개 기업을 대상으로 원스톱으로 지식재산을 종합 지원할 예정이다. 특히 해외 특허 확보를 적극 지원해 기술력을 갖춘 지역 중소·벤처기업들이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선정된 기업은 연간 최대 7천만 원 한도 내에서 3년간 최대 2억1천만 원을 지원받으며, 맞춤형 특허맵, IP경영진단, 브랜드·디자인 개발, 특허기술 홍보영상 제작, 비영어권 브랜드 개발, 특허&디자인 융합, 해외 지식재산권 출원 비용 등 다양한 지식재산 창출과 활용을 위한 지원을 받는다.

 

희망 기업은 2월 15일까지 지역지식재산센터 사업관리시스템(pms.ripc.org)을 통해 접수하면 된다.

 

지난해 경기도는 IP기반 해외진출지원 사업 참여 105개 기업을 대상으로, 특허맵·특허기술 홍보영상 83건, 디자인개발 등 55건, 브랜드개발 등 7건, IP경영진단 10건, 해외 지식재산권 확보 및 대응 545건 등 총 700건을 지원했다.

 

그 결과, 사업 참여기업에서 ‘2023년 제58회 발명의 날’ 대통령 표창(피에스케이홀딩스(주)), 국가지식재산위원회 위원장 표창(코인플러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유버) 등을 수상했고, 제60회 무역의날 수출의 탑에는 대주전자재료(주), ㈜우원기술, 인터원 등 10개 기업이 수상하는 성과를 거뒀다.

 

경기도 관계자는 “지난해 경기 침체로 인한 많은 어려움 속에서도 도내 105개 기업에게 700건을 지원하는 성과를 달성했다”라며 “올해에도 도내 중소기업이 지식재산으로 미래 기술시장을 선점해 어려운 시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경기도가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