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올해 인공지능 활용한 돌봄·빅데이터 기반 도정 혁신 중점 추진

박현태 기자 | 기사입력 2024/01/24 [09:28]

[경기도] 올해 인공지능 활용한 돌봄·빅데이터 기반 도정 혁신 중점 추진

박현태 기자 | 입력 : 2024/01/24 [09:28]

 

경기도가 인공지능이 전화를 걸어 안부를 묻거나, 가스나 전기요금 같은 데이터 분석을 통해 고독사 발생 가능성을 예측하는 등 인공지능과 데이터를 활용한 새로운 정책을 도입한다. 도는 이같은 고독사 예방, 발달장애인 돌봄 등에 인공지능을 활용하고, 각종 도정 현안에 빅데이터 분석을 도입할 계획이다.

 

경기도는 지난 23일 오후 경기도청에서 2024년 제1차 빅데이터위원회를 열고 이런 내용을 담은 ‘AI와 빅데이터 기반 도정혁신과 산업발전 방안’을 논의했다. 신규 위원 10명을 위촉한 이번 위원회에서는 총 12명의 위원이 참석해 2023년 주요사업 성과에 대해 평가하고 2024년 경기도의 인공지능·빅데이터 기반 사업의 추진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논의된 사업은 ▲AI 마이데이터 기반 고독사 예방 및 대응 서비스 ▲인공지능 인재 양성 ▲발달장애인 AI 돌봄 서비스 지원 ▲경기 생성형 AI 데이터플랫폼 사전 컨설팅 ▲마이데이터 통합 플랫폼(경기똑D) 운영 ▲데이터 기반 도정 현안 분석 ▲데이터 공동활용을 위한 민간데이터 구매 등 13개 인공지능과 데이터사업이다.

 

‘AI 마이데이터 기반 고독사 예방 및 대응 서비스’ 사업은 지난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가공모사업으로 개발한 서비스를 확대 추진하는 사업이다. 인공지능이 직접 문자를 보내고 전화를 걸어 대상자를 관리하는 AI콜과 마이데이터를 활용해 고독사 발생 가능성을 예측하고 즉시 대응할 수 있는 서비스 체계를 구축한다. 또한 장애인 가족의 일상생활 개선과 돌봄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발달장애인 AI 돌봄 서비스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또한, 인공지능 산업의 실질적인 인력 수요를 반영하기 위해 산·학·연·관 협력 전문인력을 양성하는 교육을 추진하며 판교에 교육센터를 구축한다.

 

아울러 도내 인공지능 기업 수요에 맞는 인공지능 기술·서비스 실증 지원과 도민AI 평가단 운영을 통해 기업의 기술력 강화를 지원하고, 데이터의 효율적인 통합관리와 인공지능 산업 확대 지원을 위한 ‘경기 생성형 AI 데이터플랫폼 사전 컨설팅’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경기도는 올해 ‘경기똑D’에 다자녀카드 관련 시군 확대와 도민 카드 활용처 확대, 탐색 편의성 개선을 추진한다. 또한, ‘데이터기반 도정 현안 분석’ 사업을 통해 도정 현안에 대한 단기간 빅데이터 분석 수행과 수시 발생하는 분석 수요에 신속하게 대응할 계획이다.

 

김현대 미래성장산업국장은 “올해 경기도 인공지능산업 육성 기본계획을 수립해 급속도로 변화하는 인공지능 산업에 대응하고 경기도 인공지능 산업을 활성화할 계획”이라며 “산·학·연·관이 협업해 선량한 인공지능 개발과 활용에 대한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는 지난해 AI․마이데이터 기반 고독사 예방 및 대응 서비스를 개발하고 아마존웹서비스(AWS), 구글플랫폼을 활용한 전문인력 40명, 인공지능 대학원 석박사 지원 등 239명 교육을 추진했다.

 

또한 열린혁신 디지털 오픈랩을 통한 정보통신기술(ICT) 개발·확산에 기여했으며, 범정부 공공데이터 중장기 개발 계획에 따라 240종의 데이터를 추가 개방했다. 이밖에 1인가구 거주 특성 및 생활기반시설 수요예측 등 도정 현안 관련 빅데이터 분석 7건 수행 등의 성과를 달성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