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훈부, ‘국가유공자 주거환경 개선’ 1000여 가구로 확대

총 120억 원 투입…5~18일 지방보훈관서·보훈병원 통해 신청 가능

장경진기자 | 기사입력 2024/01/04 [08:04]

보훈부, ‘국가유공자 주거환경 개선’ 1000여 가구로 확대

총 120억 원 투입…5~18일 지방보훈관서·보훈병원 통해 신청 가능

장경진기자 | 입력 : 2024/01/04 [08:04]

국가보훈부는 국가유공자와 유족들의 쾌적하고 건강한 노후 생활을 지원하기 위해 주거환경 개선사업을 새해 대폭 확대하기로 했다.

 

보훈부는 취약계층 국가유공자 등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주거환경 개선사업을 지난해 90억 원보다 35% 증가한 120억 원을 투입해 1000여 가구를 대상으로 추진한다고 3일 밝혔다.

 

먼저, 올해 한국보훈복지의료공단이 진행하는 ‘나라사랑 행복한 집’ 주거환경 개선사업에는 지난해보다 12억 원 증액된 50억 원이 투입된다.

 

이를 통해 400여 가구의 가옥구조 변경 등 시설 개보수 사업과 안전 손잡이 설치, 문턱 제거 등 생활편의 개선사업이 추진된다.

 

올해 상반기 사업 신청 대상은 국가유공자와 유족으로, 오는 5일부터 18일까지 지방보훈관서 27곳과 보훈병원 6곳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이후 접수 가구에 대한 현장실사를 비롯해 주거환경 개선사업 운영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최종 대상자가 선정되면 공사가 진행된다.

 

 ©(사진=국가보훈부)



한편 민간(기관)과 연계해 추진되는 주거환경 개선사업에는 70억 원이 투입, 600여 가구를 대상으로 각 세대 구성원의 특성에 맞는 맞춤형 환경 개선이 이뤄진다.

 

주거 성능 개선 외에 에너지 효율 개선과 고령·장애 맞춤형 디자인이 적용된 ‘명예를 품은 집’, 다자녀 국가유공자 자녀들의 학습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미래드림(Dream)방’ 등이 그 사례다.

 

이 사업에는 한국토지주택공사, 카카오뱅크, 대한주택건설협회, 한국주택금융공사, 현대건설기계, 한국해비타트, 굿네이버스 등 많은 기업·기관 등이 동참한다.

 

세부 일정 및 주거환경 개선사업 추천대상자 선정 기준은 관계기관과 협의를 거친 뒤 각 지방보훈관서를 통해 안내될 예정이다.

 

강정애 보훈부 장관은 “국가를 위해 헌신하신 고령의 국가유공자와 유족분들이 자긍심을 갖고 영예로운 삶을 사실 수 있도록 하는 것은 정부는 물론 우리 사회공동체 모두의 몫”이라며 “올해 국가유공자 주거환경 개선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해 조금이라도 더 편하고 건강한 노후를 보내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