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외식업계 세제지원 최대 3년 연장…“가격 안정 도모”

면세농산물 등의 의제매입세액 공제한도 10% 상향조치 2년 연장
설탕, 원당, 해바라기씨유, 커피생두 등 26개 품목 할당관세도 추진

장경진기자 | 기사입력 2024/01/04 [08:11]

식품·외식업계 세제지원 최대 3년 연장…“가격 안정 도모”

면세농산물 등의 의제매입세액 공제한도 10% 상향조치 2년 연장
설탕, 원당, 해바라기씨유, 커피생두 등 26개 품목 할당관세도 추진

장경진기자 | 입력 : 2024/01/04 [08:11]

농림축산식품부는 새해 식품·외식업계에 대한 세제지원을 최대 3년간 연장을 추진, 가공식품과 외식품목의 가격 안정을 도모한다고 3일 밝혔다.

 

먼저, 면세농산물 등에 대해 일정한 금액을 매입세액으로 간주하는 의제매입세액 공제한도 10% 상향조치를 2025년 12월까지 2년 더 연장한다.

 

연매출 4억 원 이하 영세 개인음식점에 대한 공제율 확대도 2026년 12월까지 3년 더 연장한다.

 

▲ (인포그래픽=농림축산식품부)  ©



커피·코코아생두 수입 부가가치세 10% 면세조치는 2년 더 연장하고, 개별 포장된 김치, 된장, 고추장, 젓갈류, 단무지 등의 단순가공식료품에 대한 부가가치세 면세 적용기한도 2년 더 연장한다.

 

아울러 설탕·원당·해바라기씨유·커피생두 등 주요 식품·외식 원료를 포함해 26개 품목에 대한 할당관세도 추진한다.

 

양주필 농식품부 식품산업정책관은 “앞으로 올해 추진하는 식품·외식기업에 대한 원가부담 완화 조치들이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로 나타날 수 있도록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업계와도 지속적으로 소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