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김포’에서도 배달특급 만나요‥3월 31일부터 특급배달 시작

박현태 기자 | 입력 : 2021/03/31 [19:52]

▲ 김포 지역 배달특급 홍보 현수막     ©경기도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이 올해 3월 31일부터 김포시민과 김포시 소상공인들을 위해 달린다. 이로써 이번 김포를 포함해 총 7개 시군으로 배달특급 서비스 지역이 확대됐다.

 

경기도주식회사는 김포시에서 배달특급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31일 밝혔다. 김포시는 편리한 교통과 신도시 조성 등으로 인구가 50만 명에 달하는 중요 지역으로 꼽힌다.

 

현재까지 김포시 내 가맹점 1471곳이 배달특급에 입점해 목표치인 1400개를 뛰어넘었다. 김포페이로 결제할 경우 다양한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어 김포시민들의 많은 관심을 끌 것으로 예상된다.

 

김포시는 지난 19일고촌읍태리 인터체인지 인근에 대형 홍보물을 게시하고 정하영 시장이 직접 출연하는 홍보 영상을 제작하는 등 배달특급 홍보에 앞장서기도 했다.

 

배달특급은 시범사업 단계부터 민간배달앱에 비해 대폭 낮은 수수료와 지역화폐 연계 할인 혜택으로 소상공인과 소비자 모두에게 뜨거운 반응을 얻으며 선전해왔다.

 

지난 3월 11일에는 서비스 약 100일 만에 총 누적 거래액 100억 원을 돌파하며 배달앱 시장의 강자로 부상했고, 현재까지 가입 회원 20만 3천여 명을 기록하며 유의미한 행보를 이어오고 있다.

 

외부 조사에서도 배달특급은 2개월 연속 소비자 순 호감도 1위를 기록하면서 순항 중이다. 26일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배달특급은 49.8%로 2월에 이어 순호감도 1위를 기록한 바 있다.

 

이석훈 경기도주식회사 대표이사는 “더 많은 도민과 도내 소상공인이 배달특급 혜택을 만나볼 수 있도록 만전을 다하고 있다”며 “김포시 배달특급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프로모션을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포시 관계자는 "코로나19와 높은 배달 수수료로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이라면서 "상생 플랫폼인 배달특급 도입으로 소상공인들의 소득 증대는 물론 빠른 지역경제 회복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