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종자관리소, 용인 등 8개 시·군에 유기농 벼 종자 40t 공급

박현태 기자 | 입력 : 2021/03/19 [14:30]

▲ 유기농 벼 재배지 사진     ©경기도

 

경기도종자관리소가 양평, 안성, 용인, 파주, 안산, 여주, 남양주, 시흥 등 8개 시·군에 유기농 벼 종자 40t을 공급했다고 19일 밝혔다.

 

‘유기농 벼 종자(유기종자)’란 1세대 이상 유기적으로 재배되고 유전자변형농산물(GMO)이 아닌 종자를 말한다. 지난해 1월부터 시행된 ‘친환경농축산물 및 유기식품 등의 인증에 관한 세부실시 요령’에 따라 친환경 벼 인증을 받기 위해서는 유기종자 사용이 의무화됐다.

 

경기도종자관리소는 전국 최초로 지난 2011년 유기농 벼 종자 채종(採種)단지 선정, 2012년 ‘경기도 유기농 벼 종자 생산에 관한 조례’ 제정 이후 지금까지 유일하게 유기농 벼 종자를 생산해 공급하고 있다.

 

이번에 공급한 종자는 올해 초 도내 농업인이 시·군 농업기술센터 등을 통해 사전 신청한 물량으로 이 달 말까지 농업인에게 공급될 예정이다.

 

도는 내년에 경기도 개발품종으로 농업인 수요가 많은 ‘참드림’을 추가해올해보다 공급량을 21t 늘린 61t의 유기농 벼 종자를 공급할 계획이다.

 

김두식 경기도 종자관리소장은 “유기농 벼 종자 안정적 공급체계 구축을 위해 지속적으로 공급 물량을 확대하고, 도내 친환경 벼 재배농가 소득향상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