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김경호 의원, 가평소방서 119구급차량 추가 배치

박현태 기자 | 입력 : 2021/02/03 [14:25]

 

 

김경호 도의원(더불어민주당, 가평)이 응급의료의 사각지대인 가평군에 119구급차를 추가로 배치토록 하는 성과를 달성했다.

 

가평군의 면적은 서울시의 1.4배에 달하나 의료시설이 부족해 대부분의 응급 환자를 타 지역 병원으로 이송한다. 2020년 구급출동 이송 건수를 살펴보면 총 4,168건 중 춘천·남양주·서울 등지로 이송한 건수는 2,029건으로 51%에 해당한다.

 

또한 면적이 넓어 소방서나 119센터, 119지역대에서 이송 주민 발생 시최소 관내에서만 1시간 이상씩 소요되는 경우도 발생하여 관내 구급차 출동의 공백이 생길 수도 있다.

 

이에 김경호 도의원은 가평소방서장을 만나 증차 필요성을 제기하고 경기도소방재난본부와 협의 끝에 가평소방서에 119 구급차를 추가 배치토록 했다.

 

특히, 119 구급차의 경우는 각 지역별로 정수가 정해져 있고 구급차에 따른 인력도 충원되어야하기 때문에 배치가 어렵다는 것이 관계자들의 말이다.

 

그럼에도 김 의원은 넓은 가평의 특수성을 고려하여 추가 배치가 필요하다고 강력하게 경기도 소방본부에 요청한 결과 119 구급차를 새롭게 배정받았다.

 

이에 구본현 가평서장은 “이번 119구급차 배치를 통해 모든 가평군민에게 고품질 의료서비스를 제공되는 계기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김경호 도의원은 “이번 119 구급차 배치를 위해 노력해 준 가평소방서와경기도소방본부에 감사를 드린다”며 “넓은 면적으로 인해 거리가 멀어골든 타임을 놓칠 수 있어 가능하면 119 구급 차량을 의료 공백 지역에전진 배치하는 것을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