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농촌지역 농업 잔재물 불법소각 예방 파쇄 대행 작업 10개 시·군 지원

장경진 기자 | 입력 : 2021/01/07 [12:51]

▲ 파쇄작업     ©경기도

 

경기도가 미세먼지 특별관리기간인 올 3월 말까지농촌지역미세먼지 발생을 줄이기 위한 ‘농업잔재물 파쇄기’ 운영을 지원한다.

 

농업잔재물 파쇄기는 과수 잔가지, 옥수숫대, 보리짚 같은 농업잔재물을 잘게 분쇄해주는 기계다. 농업잔재물을 태울 때 발생하는 미세먼지를 막을 수 있고, 분쇄물로 자연 퇴비도 만들 수 있어 일거양득의 효과가 기대된다.

 

국립환경과학원이 발표한 ‘국가 대기오염물질 배출량(2017)’에 따르면, 경기도 내 농업잔재물 소각으로 발생하는 초미세먼지(PM2.5)량은 연간 약 910톤이다. 대형버스에서 배출되는 연간 배출량(937톤)과 유사한 양이며, 제조업 분야의 연간 배출량(761톤)보다도 훨씬 많은 양이다.

 

그간 미세먼지 대책이 노후 차량이나 사업장 관리 위주였다면, 이번 사업은 서울·인천보다 도농 복합지역이 많은 경기도만의 지역특성을 고려한 정책으로 미세먼지 고농도 시기에 집중 추진된다.

 

지원 사업은 11억 4,300만원의 예산이 투입돼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기간(’20.12월~’21.3월)양평, 양주, 동두천 등 10개 시‧군에 우선 집중된다. 도는 이 기간 동안 농업잔재물 파쇄기를 임대하고 처리인력 38명을 지원할 계획이다.

 

주요 지원내용은 ▲농업잔재물 파쇄기 임대비 지원 ▲잔가지 등 파쇄기 운영비 지원 ▲파쇄 작업인력 인건비 지원 등이다. 마을 및 작목반 단위로 농기계 임대사업소 등으로 부터대여 받아 파쇄 작업할 수있으며, 노인이나 여성들의 경우 시·군에서 고용한 전문 인력이 현장에서 대행할 수 있다.

 

김영호 경기도 농업정책과장은 “농업잔재물 파쇄기 지원사업은 농촌의 미세먼지 저감과 산불 방지, 고품질 퇴비 확보 등 많은 효과를 기대할 수 있으며, 읍․면 단위로 노천소각금지 홍보 캠페인도 함께 전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농업잔재물 파쇄 지원은 올 3월 말까지 운영하며, 10개 시·군 외 파쇄 지원을 원하는 농업인은 1월 20일까지 시·군 수요조사 때 신청해야 한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시‧군 환경부서 및 농정부서에 문의하면 된다.

 

한편, 지난해 도는 경기도 내 21개 시·군에 농업 잔재물 파쇄기 105대와 작업인력 70명을 지원해과수 가지치기 잔가지, 옥수수, 콩, 고추 등 농업 잔재물 2,230톤을 처리한 바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