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도민 안전점검 청구제’로 지난해 위험시설물 201곳 점검

장경진 기자 | 입력 : 2021/01/06 [16:19]

▲ 안전점검을 위해 IoT센서를 설치한 모습     ©경기도

 

경기도가 도민이 신고한 생활주변 위험시설물을 무료로 점검하는 ‘도민 안전점검 청구제’를 통해 지난해 201곳의 시설물을 점검했다고 6일 밝혔다.

 

경기도가 지난 1999년부터 자체적으로 추진해온 ‘도민안전점검 청구제’는 위험시설물에 대한 도민들의 신고 접수를 받아 현장에 출동해 위험요소를 점검하는 서비스다. 필요한 경우 경기도 안전관리자문단과 합동점검을 실시해 위험 원인을 분석하고 보수·보강 방법도 제시하고 있다. 2018년 187곳, 2019년 194곳, 지난해 201곳 등 매년 점검실적이 증가 추세에 있다.

 

지난해 점검한 201곳은 종류별로는 건축물 104곳, 축대․옹벽 45곳, 주택 30곳, 교량 9곳, 절개지 9곳, 기타 4곳이다. 위험요인별로 살펴보면 균열 110건, 붕괴․전도 우려 등 64건, 누수 20건, 지반 침하 등이 7건으로 시설물 안전성과 관련된 균열, 붕괴․전도가 전체의 87%를 차지했다.

 

구체적 사례를 살펴보면 점검단은 지난해 11월 김포의 35년 된 마을회관을 점검해 달라는 요청을 받았다. 3명의 전문가가 현장을 방문해 안전점검을 실시한 결과 외관상 여러 곳에 콘크리트 균열과 인체에 유해한 석면텍스 등이 발견됐으며 특히 2층 구조물이 설계하중을 초과해 붕괴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점검단은 관리주체에 사용제한을 권고하고 김포시에는 이전 등 안전조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안내했다.

 

지난해 5월에는 입주민의 신청으로 1994년 준공된 광주의 다세대주택 안전점검을 실시했다. 이곳은 외벽 치장벽돌의 수직 균열과 주변 지반 침하로 인해 내부 벽체 콘크리트 균열이 다수 발생하는 등 긴급한 보수가 필요한 상태였다. 점검단은 관리주체에게 종합적인 안전대책을 제시하고 위험구간의 지속적인 계측관리(관찰)를 당부했다.

 

‘도민안전점검 청구제’에 대한 도민들의 만족도는 매우 높다. 경기도가 지난해신청 도민 170명에게 안전점검 만족도를 조사한 결과 만족(매우 만족+만족한 편)이 88.8%(151명), 보통이 11.2%(19명)로 나타났다.

 

한편, 도는 올해부터 ICT(정보통신기술) 기반 스마트글라스를 활용해 원격안전시스템을 본격적으로 운영한다. 시·군 담당자가 안경 형태의 스마트글라스를 착용하고 현장에서 시설물 위험요인 등을 둘러보면, 분야별 전문가가 현장 영상을 공유하면서 보수·보강 대책 등을 컨설팅하는 방식이다.

 

이와 관련해 도는 도민이 직접 신청할 수 있는 안전점검 신청 홈페이지를 구축했으며 이달 중 15개 시·군을 대상으로 스마트글라스를 활용한 원격 안전점검을 우선 실시할 예정이다. 시설물 중 중대결함이나 지속적 유지관리가 필요한 시설은 센서를 부착해 변화 상황을 수시로 측정하고, 허용치 초과 시 관리주체에게 알려주는 시스템을 구축하는 추적과 관리가 가능한 데이터베이스 구축도 실시한다.

 

경기도 관계자는 “소규모 취약시설물이라도 안전관리에 소홀하면 소중한 도민의 생명을 위협하는 결과로 이어질 수 있다. 생활주변에 축대·옹벽, 절개지 등 취약시설이 있을 경우 안전점검을 적극 신청해 달라”고 당부했다.

 

주변 시설물의 안전점검을 원하는 도민은 도민안전점검 청구제 홈페이지(sss.gg.go.kr)에서 신청하거나 해당 지역 시·군청 재난안전부서에 문의하면 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