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 국가 암검진 2021년 6월까지 한시적 연장

검진 주기가 2년인 위암, 유방암, 자궁경부암, 폐암 대상

윤재현 기자 | 입력 : 2020/12/24 [15:15]

 

부천시는 정부의 2020년도 국가건강검진 기간 연장 조치에 따라 올해 수검 기간을 내년 6월 30일까지 한시적으로 연장한다.

 

이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연말에 가중될 수 있는 건강검진 수검자 쏠림 현상을 방지하고 국민의 수검 기회를 보장하기 위해 취한 조치다.

 

적용 대상은 짝수 연도에 출생한 의료급여수급자와 건강보험료 하위 50%에 해당하는 자다. 대상 암종은 검진 주기가 2년인 위암, 유방암, 자궁경부암, 폐암이다. 검진 주기가 짧은 간암(6개월), 대장암(1년)은 별도로 기간을 연장하지 않는다.

 

기존 국가 암검진 주기는 연장기간 내 암 검진을 받더라도 그대로 유지된다. 이에 따라 검진 주기가 2년이면 다음 암 검진은 2022년이 된다.

 

검진 연장을 원할 경우 2021년 1월 1일 이후 국민건강보험공단(1577-1000) 또는 해당 사업장에 추가 등록을 신청하면 된다.

 

부천시보건소장은 “암은 조기발견 및 치료가 중요한 만큼 연도 내 검진받기를 권하나 올해 암 검진을 하지 못한 경우 검진 기간을 연장해 꼭 검사를 받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