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점자 시의원 "대장동 쓰레기 소각장 광역화 백지화 하라"

"하루 900톤 소각 다이옥신 공포" 오정주민들 반대 청와대 국민청원...시 경제성 논리 앞세워 주민 건강권 위협

윤재현 기자 | 입력 : 2020/12/02 [11:33]

 

시정질문을 하고 있는 구점자 의원

부천시(시장 장덕천)가 추진하고 있는 대장동 쓰레기 소각장 광역화가 시의원들의 뭇매를 맞고 있다.

구점자부천시의원은 지난 11월 30일 열린 부천시의회 제248회 제2차 정례회 2차 본회의 시정 질문에서 “대장동 쓰레기 소각장 광역화를 백지화 하라”고 촉구했다.

대장동 쓰레기 소각장 광역화는 대장지구가 3기 신도시에 포함 되면서 신도시 주택과 주거환경을 고려하여 지하화로 추진되고 있다.

인접 인천 계양구와 서울 강서구의 쓰레기도 함께 처리할 예정이다.

부천시는 인천 계양구와 강서구가 시설비를 분담하면 약 1270억 원 정도 절약된다는 입장이다.

 

구의원은 “만약 광역 소각장이 건설된다면 현재 대장동 소각장 1일 300톤 소각이 900톤으로 늘어난다는 사실에 경악한다”며 “쓰레기 소각장에서 80%-90%의 맹독성 발암물질인 다이옥신이 나오는데 주민들은 공포감을 갖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시는 경제성 논리만 앞세우고 오정지역 주민들의 건강이나 생활 환경에는 전혀 생각 없다”고 질타했다.

또 “대장 지역은 경비행기 구역으로 고도제한이 지표에서 50m넘지 못하게 되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그래서 현 소각장의 굴뚝 높이가 50m 이하로 분진 낙진 거리가 짧아 많은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구의원은 “내구연한 15년이 다 되어가는 대장동 쓰레기 소각장을  2021년 2월 10일~14일까지 구정 연휴 기간에 가동을 중지하고 전문기관에 정밀검사를 의뢰하여 내구연한 판단을 면밀하게 판단해 보자”고 제안했다.

이런 문제점에도 주민들의 여론 수렴 없이 일방적으로 추진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구의원은 “3기 신도시인 대장지구와 계양지구의 주거 환경을 고려한 대장동 소각장 광역화 건설 계획을 주민 사전 설명회나 공청회 없이 일방적 추진을 해 왔다”지적하며 “급기야 오정지역 주민들이 ‘광역 소각장 건립 반대’의 제목으로 11월 16일 청와대 국민 청원이 시작됐다”고 밝혔다.

이어 “뒤늦게(지난11월 18일) 부천시 담당과장이 광역소각장 건립의 필요성을 강조하는 주민 설명회를 주관했지만 오정동 주민 자치 회장과 회원들이 거센 항의를 했다”며 “시장이 중차대한 시정책사업을 담당 과장에게 맡긴 이유가 무엇인지 밝히라”고 했다.

마지막으로 인천시가 2025년 수도권 쓰레기 매립지 포화로  타. 시. 군의 생활 쓰레기 반입을 중단하겠다는 조치와 맞물려 앞으로 광역 소각장 문제에 잘 대처 할 것을 주문했다.

아울러 “대장지구 개발 시 부천 도시공사도 참여하는데 개발 이득금이 추계로 얼마나 되는지 궁금하니 밝혀 달라”고 덧붙였다.

 

시정 질의를 하고 있는 곽내경 의원

곽내경의원도 이날 시정 질의에서 “광역 소각장을 추진 하기 앞서 시민들에게 입장에서 검토해달라”고 요구했다.

곽의원은 송영길 국회의원(인천 계양구을)이 지난 총선때 공약인 '동양동·귤현동 소각장 백지화'자료를 띄우며 “환경오염을 줄이려면 굴뚝 높이가 100미터 이상이어야 한다. 동양동·귤현동은 고도제한으로 굴뚝 높이가 57미터 이상 높일 수 없어 인천에서도 백지회를 외치고 있다. 부천시 소각장 굴뚝 높이는 고작 49미터이다”고 지적했다.

 또"인천시와 함께 광역화를 하면 부천시에 1,200억 정도 예산이 절감된다고 한다. 시설을 함께 쓴다면 인천시가 우리에게 그 외에 무엇을 내줄 수 있는지 적극 검토해달라"고 강조했다.

 

시정질문을 하고 있는 권유경 의원

권유경 시의원도 이날 시정질문을 통해 대장동 소각장 광역화 의견 수렴 문제점을 지적했다.

권 의원은 "대장동에 소각장이 사라지지 않는 이상 최소한 주민과 소통이 무조건 전제되어야 한다. 소각장과 관련한 주민 소통은 지금 끝날 문제가 아니다. 소각장 광역화는 이미 반대를 예견했음에도 불구하고 누가 뭐라고 해도 불통, 아니 무통을 보여준 행정에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