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병일 부천시의회 의장 후보, 부동산 14채 보유 ‘논란’

아파트 오피스텔 등 총 17억 재산등록
지난해 보다 5억 7532만원 재산 증가
‘국민의 힘‘ 시의원, 다주택 해명 요구

윤재현 기자 | 입력 : 2020/09/09 [17:23]

▲ ‘국민의 힘‘ 소속 시의원들이 강병일 시의원의 다주택 소유에 대한 의혹 해명과 의장후보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강병일 부천시의원(더불어민주당 부천시의회 의장 후보)을 비롯한 배우자, 자녀가 아파트 연립주택 오피스텔 등 부동산 14채 보유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부천시의회 국민의 힘소속 시의원들은 9일 오전 부천시의회 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강병일 시의원의 다주택 소유에 대한 의혹 해명을 요구하고 나서 파문이 증폭되고 있다.

 

정의당 부천시협의회 4명의 위원장도 이날 더불어민주당에 강병일 시의장 후보 선출 철회와 책임있는 공직 인사기준과 검증 시스템을 제시할 것을 요구했다.

 

경기도공직자윤리위원회는 지난 326일자 경기도보에 공직자재산등록사항을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강병일 의원 본인 명의로는 부천시 송내동에 N아파트 (건물164.96㎡ㆍ현재가 47천만원)와 부천시 중동에 P오피스텔(1600만원) 등 부동산 2채를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무용학원을 운영하는 배우자는 시흥시 대야동에 근린생활시설(대지 55.34건물 88.79㎡ㆍ27천만원)과 부천시 심곡본동에 연립주택(대지 61.70건물 92.35㎡ㆍ17600만원)을 가지고 있다.

 

배우자는 또 부천시 중동 P오피스텔에 26400만원 24500만원 21800만원 18100만원 11700만원 29100만원 등 6채의 오피스텔을 소유하고 있다.

 

또한 서울시 성동구 사근동에 H오피스텔(16000만원), 서울시 구로구 구로동에 Q오피스텔 (12500만원), 부산시 기장군 기장읍에 아파트(36400만원)을 가지고 있다.

 

이와 함께 강병일 의원의 자녀는 부천시 중동에 E오피스텔(11000만원)을 소유하고 있는 것을 밝혀졌다.

 

강병일 의원은 공직자재산등록을 통해 총 재산은 17억 8600만원이며, 57532만원의 재산이 증가했다고 신고했다. 

▲ 경기도보에 게재된 강병일 시의원의 일부 재산등록.

 

국민의 힘시의원들은 기자회견에서 현 정부에서는 부동산 투기를 억제하고자 여러 부동산 정책을 발표했으며, 특히 고위 공직자의 다주택 소유에 대한 매각 지시도 있었다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더불어민주당에서 선출된 의장 후보는 공직자 재산 등록 신고 (20191231일 현재)’ 및 최근 언론 보도에 따르면, 본인 및 가족 명의로 13채의 건물을 소유하고 있다고 한다고 전했다.

 

특히 지난해에도 13채 중 3채의 건물을 각각 부천시와 서울, 부산지역에 가족 명의로 매입했다 한다면서 이는 코로나 19로 실의에 빠진 현재의 국민과 우리 부천시민들에게 희망이 아닌 분노와 좌절감을 느끼게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더불어민주당은 선출된 의장 후보의 선출 철회와 즉각적인 철회발표를 하고, 의장 후보는 부천시의회 의장 선출일 이전까지 다주택 소유에 대한 의혹을 명백히 밝혀달라고 요구했다.

 

정의당 부천시협의회 4명의 위원장은 강 의장 후보는 본인, 배우자, 자녀 명의로 총 15건의 부동산을 소유하고 있다. 재산공개 시점 기준 부동산 가격 변동으로 83400여만원의 시세차익이 발생했다면서 서민의 삶을 돌봐야 할 정치인이 부동산 15채를 소유하며 불로소득을 취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협의회는 또한 강 의장 후보의 배우자가 부천시로부터 보조금을 받는 단체의 회장인데 시의회 의장이 된다면 이해충돌금지의 원칙에 어긋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강병일 의원은 건물 한 채의 가격산정이나 기준이 무엇인지는 모르겠지만, 본인의 건물은 아파트 한 채와 연립 지하층 뿐이다. 나머지는 가족명의 작은 오피스텔과 도시형생활주택(근생) 10평 미만의 작은 구분상가들 뿐이다. 그리고 부산의 아파트는 처형의 집으로 일부 문제가 발생해 매입해줄 것을 부탁해와 부인이 매입했다. 13채라고 주장하는 집들에 대한 전체 가격을 산정한다면 실질적으로 얼마 되지 않는다. 이 역시 문제가 된다면 매각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부천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지난 3일 의원총회를 열고 강병일 의원을 의장 후보로 선출한 바 있다.

 

부천시의회는 오는 11일 본의회를 열고 의장을 선출할 예정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