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친환경 유용미생물과 송아지 초유로 축사 냄새 막고 가축 건강 지켜

- 도 농업인 각각 93.,5%, 98.1% 만족도 기록

박현태 기자 | 입력 : 2020/09/09 [10:00]

▲ 유용미생물 대량 배양설비     ©경기도

 

경기도농업기술원이 시행 중인 ‘농축산물 유용미생물 공급 사업’과 ‘한우 송아지 초유은행 사업’ 효과에 대해 각각 농업인의 93.5%, 98.1%가 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기원은 농촌진흥청과 공동으로 7월 한 달간 도내 시·군 농업기술센터에서 운영 중인 ‘친환경유용미생물배양실’, ‘친환경축산관리실’ 방문농가 1,590명에 대해 두 사업 만족도에 대한 서면 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발표했다. 1,590명 중 1,293명이 응답해 81.3%의 응답률을 보였으며,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1.18%p다.

 

‘농축산물 유용미생물 공급 사업’은 친환경농업에 필요한 유용미생물 공급을 통해 축사 냄새를 제거하고, 가축 질병을 예방하는 사업이다. ‘한우 송아지 초유은행 운영 사업’은 젖소 초유를 통해 송아지설사병을 예방하는 사업으로 두 사업 모두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공약이기도 하다.

 

조사 결과를 보면 ‘농축산물 유용미생물의 활용 효과’에 대해서는 93.5%가 만족했고, ‘한우 송아지 초유 효과’에 대해서는 98.1%가 만족한 것으로 응답했다. 2018년 조사 대비 각각 2.4%, 6.7% 상승했다.

 

‘유용미생물을 축사에 살포했을 때 냄새 감소’를 묻는 질문에는 52.7%가, ‘유용미생물을 가축에게 먹였을 때 질병 발생률 감소’를 묻는 질문에는 42.4%가 그렇다고 답했다. ‘농작물에 유용미생물을 공급했을 때 화학농약 사용량 감소’를 묻는 질문에는 51.5%가, 비료 사용량 감소 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51.2%가 그렇다고 답했다. 반면 축산물 증체(增體)·생산량은 27.6%, 농작물 품질은 30.4%가 향상된 것으로 조사됐다.

 

‘갓 태어난 한우 송아지에 젖소 초유를 저온 살균(65℃ 30분)해 먹였을 때 송아지 설사병 감소’를 묻는 질문에는 77.1%가, 폐사율 감소를 묻는 질문에는 68.1%가 그렇다고 답했다. 반면 초유 수유 후 이유기 때 증체량은 10.6% 향상된 것으로 조사됐다.

 

김현기 경기도 농업기술원 기술보급과장은 “매년 미생물과 초유에 대한 농업인의 기대치와 만족도, 수요량이 증가하고 있다”며 “농촌진흥청, 도청 유관부서, 시·군과 협력해 양질의 과학영농서비스 확대제공 방안을 지속적으로 마련하고 경기도가 친환경 농축산물 생산에 선도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는 올해 도내 18개 시·군 농업기술센터에서 유산균, 고초균, 효모균, 광합성균 등의 유용미생물을 1만3,000톤 생산해 2만1,000여 농가에 공급할 계획이다. 또, 8개 시·군 농업기술센터에서 저온 살균 처리된 초유 10톤을 생산해 1,000여 한우 농가에 공급할 계획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