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김직란 의원, 경기도 교통국에 도내 버스 현안 및 주차 환경 관련 집중 질의

박현태 기자 | 입력 : 2020/07/20 [13:05]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김직란 도의원(더불어민주당, 수원9)은 15일(수) 경기도 교통국에 대한 주요 업무 보고 회의에서 도내 버스관련 현안 및 주차 환경과 관련한 질문을 집중적으로 하였다.

 

이날 업무보고를 받은 김 의원은 “경기 프리미엄버스의 경우 기존 투입예산이 도비50%, 시·군비 50%였으나 2021년부터 도비가 30%로 급격하게 변동하여 시·군의 입장으로서는 부담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며 “이를 완화하기 위한 분담률 조정을 검토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도내 광역버스 버스 정차 정류소의 경우 광역버스 환승정류소가 있는 상태에서, 주거지가 새로 생겨 정류소와의 거리로 인해 도민의 불편을 초래하는 곳이 있음을 지적하며 “도내 광역버스 정차 정류소의 실태조사를 실시한 후 이에 대한 대안을 마련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경기도 교통국은 “해당 부분에 대해서는 면밀하게 확인해보게겠다”고 답했다.

 

또한 김 의원은 “경기도 주차환경개선사업은 자투리주차장, 무료개방주차장, 공영주차장 조성사업이 있고, 주차사업은 시·군의 업무이지만 생활 SOC, 도민의 삶과 직접 연관되어있기에 주차환경개선사업이 보다 적극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교통국에서 시·군과 충분한 소통을 해주기를 바란다”는 당부의 말을 전했다.

 

이어 “공영주차장사업일 경우 10억 한도를 없애는 조례를 개정했지만 여전히 10억 한도 예산이 책정되고 있고, 학교의 무료개방 사업일 경우 예산이 들어가고 있는데, 학교 시설관리 주체가 교장선생님이라 안전문제, 지역과의 소통의 문제가 드러나고 있다”며 “도 및 시·군 협의회가 생겨서 주차장 관련 정기모임을 하듯이 교육청, 지원청하의 교장협의회를 구성하는 것을 검토해볼 것”을 적극 요청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