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보건복지위, 복지국 및 산하기관 업무보고 받아

“ 포스트 코로나 복지정책 마련해야 ”

박현태 기자 | 입력 : 2020/07/15 [13:02]

 

 

“늘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들으며 경기도민의 민생을 우선적으로 살피고 도민 복지향상을 위한 도의회의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

 

경기도의회 보건복지위원회(위원장 방재율, 더민주, 고양2)는 14일 복지국, 경기복지재단, 경기도사회서비스원으로부터 2020년 업무보고를 받았다.

 

유광혁 의원(더민주, 동두천 1)은 나눔의 집에 대한 국민적 의혹 해소와 재발 방지에 대한 경기도의 적극적인 역할을 주문했다.

 

경기도사회서비스원의 재난상황 심리방역 상담 사업과 관련해서는 심리상담 지원외 적극적인 사업연계 필요성을 언급했다.

 

왕성옥 의원(더민주, 비례)은 청년들의 목소리를 반영한 청년지원사업단 운영, 내실 있는 맟춤형 청년 일자리 정책 추진 등을 당부했다.

 

경기도사회서비스원에 대해서는 선택과 집중을 바탕으로 한 사업 운영을 주문했다.

 

장대석 의원(더민주, 시흥 2)은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역량강화 교육 확대, 코로나 속 사회복지시설 개관 준비 지원, 노인요양시설 등의 감염원 차단을 위한 예방적 코호트 격리 시행과 관련 종사자 업무 증가에 대한 보상책 준비 등을 주문했다.

 

경기도사회서비스원의 종사자 처우개선과 관련해서는 사회서비스원 뿐만 아니라 경기도 전체 요양보호사 등 종사자의 처우개선을 위해 노력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영주 의원(무소속, 양평 1)은 장애 유형에 따른 여성 장애인 출산비용 지원 강화 필요성, 시군 장애인자립생활지원센터 지원, 장애유형별 다양한 공공일자리 확대 등을 요청했다.

 

기본소득과 함께 복지 시스템 강화와 적극적 대안 제시, 경기청년노동자 통장 사업과 관련해 청년고용 중소기업 지원책의 필요성에 대해 제시했다.

 

김영준 의원(더민주, 광명 1)은 노숙인 자립과 사회복귀 지원과 관련해 체계적인 실태조사의 중요성을 언급했다.

 

이혜원 부위원장(정의당, 비례)은 나눔의 집 사태에 대한 합동조사단의 철저한 조사와 결과 발표로 역사적 가치를 발현해 줄 것을 주문했다.

 

최종현 부위원장(더민주, 비례)은 경로당 노인 서포터즈 사업 관련 여가 프로그램의 차질 없는 지원, 장애인 성문제 사업의 속도감 있는 진행, 경기도노인일자리지원센터의 경기도사회서비스원으로의 조속한 이관과 기능회복을 당부했다.

 

특히, 복지국과 경기복지재단의 코로나 이후 복지정책에 대한 발 빠른 연구로 경기도가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갈 수 있도록 방향을 모색해 줄 것을 주문했다.

 

방재율 위원장(더민주, 고양 2)은“보건복지위원 모두의 지혜를 모아 경기도 31개 시군의 복지격차 해소로, 경기도민이라면 누구나 지역에 관계없이 동일하게 양질의 복지서비스를 누릴 수 있도록 제도개선에 노력하겠다. 전국 최대 지방자치단체인 경기도의 위상에 걸맞게 대한민국을 선도하는 복지정책을 실천할 수 있도록 정책대안을 개발하고 제시하겠다”며 “갈수록 증가하는 복지예산이 취약계층을 보호하고 도민 복지향상을 위해 제대로 쓰일 수 있도록 세밀하게 살피겠다. 특히, 최근 코로나 19 사태로 고통을 겪는 취약계층 보호와 민생을 살피고 경제 회복을 위한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