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 목재자재 수의계약 관외 업체 몰아주기 ‘논란’

H시의 G업체 2017년 2019년 부천시 전체 발주 절반 이상 수의계약…'부천시 지역기업 우선 구매' 훈령 위배

윤재현 기자 | 입력 : 2020/06/28 [20:29]

 

 

▲ 윤병권 부천시의원이 지난 6월 9일 제244회 도시교통위원회 시 00관리과 행정사무감사에서 H시의 G업체의 특혜 의혹을 제기 했었다. 

 

부천시가 공원 등에 쓰는 목재테크 계약에서 부천 관내 업체는 배제된 체 타 지역 업체 몰아주기 의혹이 대부분 사실로 드러났다.

 

윤병권 부천시의원이 지난 69일 제244회 도시교통위원회 시 00관리과 행정사무감사에서 H시의 G업체의 특혜 의혹을 제기 했었다.

 

확인결과 부천시 00과에서 20191년간 목재 자재 계약 17건 중 최소금액 단 1건을 제외하고 모두 관외업체로 나간 사실이 파악됐다.

 

'부천시 지역기업 생산품 및 서비스 우선 구매 규정'훈령에도 기관의 장은 지역기업의 물품을 우선 구매하라고 명시돼 있다. 지역기업을 이용하지 못할 경우 그 사유를 제출하도록 되어 있다. 사실이 이러함에도 불구하고 부천시 00관리과에서 훈령까지 어겨가면서 특정업체에 일방적으로 일감몰아주기에 따른 특혜의혹이 불거지고 있다.

 

이에 대해 00관리과 K모 과장은 목재는 조달제품으로 2018년도 11월 어느 기업 목재를 썼는데 뒤틀리고 갈라진 적이 있다. 문제가 있는 제품은 관외 관내 떠나 쓰지 않는다. 더 검증된 더 나은, 약간의 가격 차이는 있겠지만 시민의 안전 기준으로 물품을 선택한다. 종합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답변, 사실상 관내 업체가 품질 면에 떨어진다고 시사했다.

 

최근 3년간 (201720182019) 부천시 특정관급자재(합성목제 디자인형울타리 목재덱 목재판재) 발주현황 자료를 보면 H시의 G업체는 2017년도와 2019년에는 전체 발주 물량의 절반 이상을 가져갔다.

 

특히 H시의 G 업체는 2017년도 총 84여건 계약 중 34건을 가져갔고 나머지 13개 업체가 50건을 계약했다.

 

뿐만 아니라 2018년도 총 47여건 계약 중 H시의 G업체가 17건 총21800만원의 물량을 수주했고 나머지 8개 업체가 30건을 나눠가졌다.

 

2019년도 총 60여건 계약 중 H시의 G업체가 절반이 넘는 35건 계약을 따냈다. 금액으로는 326백만원으로 2018년도보다 1억 이상의 성과를 올렸다. 한해만의 금액으로 볼 때 50%가 넘어서는 급신장세를 보이고 있다. 나머지 10개 업체가 25건을 계약했다.

 

이처럼 H시의 G업체는 독과점에 가까운 수주에 대해 업계 관계자들의 말을 종합해보면 이 업체는 품질 우수성 때문에 이런 성과를 올리는 것은 아니라는 것이다.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현재 국재 조달청 나라장터에 등록이 되어있는 모든 데크재의 경우 90% 이상이 수입산(, 남미, 동남아. PNG)에서 수입을 통하여 국내에서 재제만 하여 납품을 하고 있다고 밝혀 품질 면서는 절대 큰 차이가 없다는 것이다.

 

이 관계자는 전국적으로 관급자재를 납품을 하여 이제껏 하자가 발생했다거나 발주처에서 조경자재 납품 및 시공 조경자재 납품 등에 단한건의 하자에 대한 어떠한 연락도 받은 적이 없었다. 만일 자재가 불량일 경우 즉시 교체를 해주고 있다. 관급자재 만큼은 하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를 기울이고 있다. 또 현장에 맞는 자재를 적시에 납품하고 있다. 이는 상당 부분 사실을 크게 왜곡하고 있다부천시 00과가 부천지역 물품 우선 구매 훈령을 정면으로 위반하고 있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